?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19-01-12 05:20

희한한인기정보합니다C_C

bsfqxc64652
조회 수 4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집으로 돌아오면 누나인 아유미도 있었다. 세상의 눈도 있어 별장에서의 일 '어서 와'하고 말을 걸어왔다. 아유미는 겨우 안심을 했다. 평소처럼 사랑스 이윽고 차는 아유미의 학교 외래용 주차장으로 들어갔다. 비어있는 공간에 치달려갔고 신음을 흘리지도 못하고 다만 온몸을 경련시키며 절정을 음미했 향하자 거기에는 그 맨살에 달라붙어 그 모든 것을 핥는 듯한 시선이 있었다 아침이나 초저녁에는 설렁설렁 걸어 다니며 가슴을 넓게 펴고 맑은 공기를 허파 가득 받아들이고 싶다. 그러면 정말 기분이 좋아질 것 같다. 저녁밥 먹고 휴게실(이런 게 있으려나)에 앉아서 속 뒤집히는 뉴스 따위는 잊어버리고, 연속극을 보다가 밤이 늦으면 방으로 돌아와서 마음이 쏟아내는 말들로 글을 쓰면 되겠다. 그러고도 시간이 남으면 그 남은 시간이 얼마나 행복한지 스스로에게 물어보고 고개를 끄덕이고는 성호를 그으며 감사기도를 올리고 잠자리에 들어야지. 잠이 맛있겠다. 하지만 나는 세상 걱정, 세태 근심에서 놓여나지 못한다. 정작 세상을 위해서는 아무 것도 행하지 않으면서 마음만 볶아댄다. 칠불암은 경주 남산중에서도 기가 한 곳으로 모이는 곳으로 소문이 나 있다. 우선 동해 대왕암 쪽에서 떠오른 아침 해가 토함산을 넘어 남산고위봉의 칠불암을 비춘다. 밤이 되면 맞은편 능선에서 솟아 오른 달빛이 별빛을 섞어 신선암의 마애보살상을 비추면 부드러운 미소가 달빛 냄새로 둔갑하여 계곡 아래로 번져 나간다.동트기 전 신선암 마애보살상 앞에 기다리고 있으면 햇빛의 각도에 따라 보살상의 모습은 시시각각 변한다. 흔히 ‘백제의 미소’로 알려지는 서산마애삼존불의 모습처럼 여러 형상으로 바뀌다가 머리에 쓰고 있는 보관과 꽃을 든 오른손이 금색으로 변하는 것을 끝으로 꿈에서 깨어난다. 260F8F47571EC64D087EF4
소리 가운데는 언제 들어도 좋은 소리가 있다. 부엌에서 들려오는 도마 소리와 반쯤 졸음 속에서 듣는 속삭임 소리가 그렇다. 병마개를 따고 첫잔을 따를 때 술병에서 나는 소리처럼 듣기 좋은 소리도 드물다. 그것은 가난한 시인에게도 언제나, '꿈, 꿈, 꿈'하고 노래한다. 그리고 여인의 치맛자락이 스치는 소리와 조용히 미닫이가 열리는 소리와 내 이름을 부르는 소리, 찾아올 이도 없는 빈 하숙방에서 책을 읽다가 가끔 이런 환청에 놀라 뒤를 돌아다보곤 하던 그런 젊은 날도 있었다. 성인용품 '어서 와'하고 말을 걸어왔다. 아유미는 겨우 안심을 했다. 평소처럼 사랑스 이윽고 차는 아유미의 학교 외래용 주차장으로 들어갔다. 비어있는 공간에 치달려갔고 신음을 흘리지도 못하고 다만 온몸을 경련시키며 절정을 음미했 딜도 향하자 거기에는 그 맨살에 달라붙어 그 모든 것을 핥는 듯한 시선이 있었다 아침이나 초저녁에는 설렁설렁 걸어 다니며 가슴을 넓게 펴고 맑은 공기를 허파 가득 받아들이고 싶다. 그러면 정말 기분이 좋아질 것 같다. 저녁밥 먹고 휴게실(이런 게 있으려나)에 앉아서 속 뒤집히는 뉴스 따위는 잊어버리고, 연속극을 보다가 밤이 늦으면 방으로 돌아와서 마음이 쏟아내는 말들로 글을 쓰면 되겠다. 그러고도 시간이 남으면 그 남은 시간이 얼마나 행복한지 스스로에게 물어보고 고개를 끄덕이고는 성호를 그으며 감사기도를 올리고 잠자리에 들어야지. 잠이 맛있겠다. 하지만 나는 세상 걱정, 세태 근심에서 놓여나지 못한다. 정작 세상을 위해서는 아무 것도 행하지 않으면서 마음만 볶아댄다. 칠불암은 경주 남산중에서도 기가 한 곳으로 모이는 곳으로 소문이 나 있다. 우선 동해 대왕암 쪽에서 떠오른 아침 해가 토함산을 넘어 남산고위봉의 칠불암을 비춘다. 밤이 되면 맞은편 능선에서 솟아 오른 달빛이 별빛을 섞어 신선암의 마애보살상을 비추면 부드러운 미소가 달빛 냄새로 둔갑하여 계곡 아래로 번져 나간다.동트기 전 신선암 마애보살상 앞에 기다리고 있으면 햇빛의 각도에 따라 보살상의 모습은 시시각각 변한다. 흔히 ‘백제의 미소’로 알려지는 서산마애삼존불의 모습처럼 여러 형상으로 바뀌다가 머리에 쓰고 있는 보관과 꽃을 든 오른손이 금색으로 변하는 것을 끝으로 꿈에서 깨어난다. 오나홀 소리 가운데는 언제 들어도 좋은 소리가 있다. 부엌에서 들려오는 도마 소리와 반쯤 졸음 속에서 듣는 속삭임 소리가 그렇다. 병마개를 따고 첫잔을 따를 때 술병에서 나는 소리처럼 듣기 좋은 소리도 드물다. 그것은 가난한 시인에게도 언제나, '꿈, 꿈, 꿈'하고 노래한다. 그리고 여인의 치맛자락이 스치는 소리와 조용히 미닫이가 열리는 소리와 내 이름을 부르는 소리, 찾아올 이도 없는 빈 하숙방에서 책을 읽다가 가끔 이런 환청에 놀라 뒤를 돌아다보곤 하던 그런 젊은 날도 있었다. 무엇보다도 존재는 온도, 특히 차가움에 쓸린다. ‘쓸쓸하다’는 ‘쌀쌀하다’의 방계혈족이다. ‘쌀쌀하다’의 큰말이면서, ‘외롭고 적적하다’라는 유전자가 다른 의미도 품고 있으므로. 쓸쓸함은 쌀쌀함의 이웃에 산다. 참고로 ‘쌀쌀’의 어원은 ‘쌀쌀한 바람’을 뜻하는 터키어의 ‘Sar-Sar’와 연관이 있다고 한다. 쓸쓸함에는 차가움, 바람 그리고 적적함의 이미지가 내포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래서인지 봄이나 여름보다는 가을이나 겨울에 잘 드러난다. 집으로 돌아오면 누나인 아유미도 있었다. 세상의 눈도 있어 별장에서의 일 자위용품 스산한 바람에 집착執着처럼 매달려 있던 마지막 잎새가 지는 경내境內를 조용히 움직이는 여승들의 모습, 연못에 부처님의 모습이 비치는 불영사를 꼭 한 번 보고 싶었다. 그래서 우리들의 결혼 30주년 기념여행길에 들러 보기로 했던 것이다. 애마愛馬 '엘란트라'를 주차장 한 녘에 멈춰 세우자 영감이 한 분 달려와서 주차료를 내라고 한다. 주차료를 주면서 농담을 건네 보았다. '어서 와'하고 말을 걸어왔다. 아유미는 겨우 안심을 했다. 평소처럼 사랑스 이윽고 차는 아유미의 학교 외래용 주차장으로 들어갔다. 비어있는 공간에 에그진동기 아침이나 초저녁에는 설렁설렁 걸어 다니며 가슴을 넓게 펴고 맑은 공기를 허파 가득 받아들이고 싶다. 그러면 정말 기분이 좋아질 것 같다. 저녁밥 먹고 휴게실(이런 게 있으려나)에 앉아서 속 뒤집히는 뉴스 따위는 잊어버리고, 연속극을 보다가 밤이 늦으면 방으로 돌아와서 마음이 쏟아내는 말들로 글을 쓰면 되겠다. 그러고도 시간이 남으면 그 남은 시간이 얼마나 행복한지 스스로에게 물어보고 고개를 끄덕이고는 성호를 그으며 감사기도를 올리고 잠자리에 들어야지. 잠이 맛있겠다. 하지만 나는 세상 걱정, 세태 근심에서 놓여나지 못한다. 정작 세상을 위해서는 아무 것도 행하지 않으면서 마음만 볶아댄다. 치달려갔고 신음을 흘리지도 못하고 다만 온몸을 경련시키며 절정을 음미했 무엇보다도 존재는 온도, 특히 차가움에 쓸린다. ‘쓸쓸하다’는 ‘쌀쌀하다’의 방계혈족이다. ‘쌀쌀하다’의 큰말이면서, ‘외롭고 적적하다’라는 유전자가 다른 의미도 품고 있으므로. 쓸쓸함은 쌀쌀함의 이웃에 산다. 참고로 ‘쌀쌀’의 어원은 ‘쌀쌀한 바람’을 뜻하는 터키어의 ‘Sar-Sar’와 연관이 있다고 한다. 쓸쓸함에는 차가움, 바람 그리고 적적함의 이미지가 내포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래서인지 봄이나 여름보다는 가을이나 겨울에 잘 드러난다. 스산한 바람에 집착執着처럼 매달려 있던 마지막 잎새가 지는 경내境內를 조용히 움직이는 여승들의 모습, 연못에 부처님의 모습이 비치는 불영사를 꼭 한 번 보고 싶었다. 그래서 우리들의 결혼 30주년 기념여행길에 들러 보기로 했던 것이다. 애마愛馬 '엘란트라'를 주차장 한 녘에 멈춰 세우자 영감이 한 분 달려와서 주차료를 내라고 한다. 주차료를 주면서 농담을 건네 보았다. '어서 와'하고 말을 걸어왔다. 아유미는 겨우 안심을 했다. 평소처럼 사랑스 이윽고 차는 아유미의 학교 외래용 주차장으로 들어갔다. 비어있는 공간에 치달려갔고 신음을 흘리지도 못하고 다만 온몸을 경련시키며 절정을 음미했 향하자 거기에는 그 맨살에 달라붙어 그 모든 것을 핥는 듯한 시선이 있었다 아침이나 초저녁에는 설렁설렁 걸어 다니며 가슴을 넓게 펴고 맑은 공기를 허파 가득 받아들이고 싶다. 그러면 정말 기분이 좋아질 것 같다. 저녁밥 먹고 휴게실(이런 게 있으려나)에 앉아서 속 뒤집히는 뉴스 따위는 잊어버리고, 연속극을 보다가 밤이 늦으면 방으로 돌아와서 마음이 쏟아내는 말들로 글을 쓰면 되겠다. 그러고도 시간이 남으면 그 남은 시간이 얼마나 행복한지 스스로에게 물어보고 고개를 끄덕이고는 성호를 그으며 감사기도를 올리고 잠자리에 들어야지. 잠이 맛있겠다. 하지만 나는 세상 걱정, 세태 근심에서 놓여나지 못한다. 정작 세상을 위해서는 아무 것도 행하지 않으면서 마음만 볶아댄다. 칠불암은 경주 남산중에서도 기가 한 곳으로 모이는 곳으로 소문이 나 있다. 우선 동해 대왕암 쪽에서 떠오른 아침 해가 토함산을 넘어 남산고위봉의 칠불암을 비춘다. 밤이 되면 맞은편 능선에서 솟아 오른 달빛이 별빛을 섞어 신선암의 마애보살상을 비추면 부드러운 미소가 달빛 냄새로 둔갑하여 계곡 아래로 번져 나간다.동트기 전 신선암 마애보살상 앞에 기다리고 있으면 햇빛의 각도에 따라 보살상의 모습은 시시각각 변한다. 흔히 ‘백제의 미소’로 알려지는 서산마애삼존불의 모습처럼 여러 형상으로 바뀌다가 머리에 쓰고 있는 보관과 꽃을 든 오른손이 금색으로 변하는 것을 끝으로 꿈에서 깨어난다.
TAG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